Wonsook Kim

​김원숙
Information

  Moving to United States while attending Hong-ik University, Wonsook Kim finished her undergraduate and graduate study from Illinois State University. After hosting her first solo exhibit in 1976 at Myeong-dong gallery, she has held solo exhibits for more than 30 times in Korea, United States, and Japan, and was invited to countless planned and invited exhibitions. She won the Stein Art award in 1975, and was nominated as the United Nations Artist of the Year in 1995. Her famous works include: “Silence” (침묵), “Gold Tree” (골드 트리), “Full-Moon Woman Paints” (보름달 여인 판화), “Until We Get the Face-Series” (우리가 얼굴을 가지게 될 때까지 연작), and “A Man with the Cane-Series” (지팡이를 짚은 남자 연작). The Korean-American painter Wonsook Kim’s paintings have simple yet secretive narratives. She paints a world that she experiences in her ordinary life, as if she’s writing a diary. And like a diary, she paints that world on a canvas or a box panel light-mindedly or as if she’s doing a monologue. For her there is no place for postmodern discourses or complex abstract theories. Her smooth, flowing style and her flexible painting stylistics with a lustrous color that has no intricate calculation or intention like that of a fairy tale, is received easily and directly to anyone who appreciates her paintings.

  홍대 재학 중 도미, 미국 일리노이 주립대학교와 대학원을 마쳤다. 1976년 명동화랑에서 첫 개인전을 가진 이후 한국, 미국, 일본 등지에서 30여 차례의 개인전과 수십회의 기획전 및 초대전을 가졌다. 스타인 미술상 (75)을 수상했고 유엔선정 "올해의 예술가"(95)에 뽑히기도 했으며 작품으로 '침묵' '골드트리' '보름달 여인 판화' '우리가 얼굴을 가지게 될 때까지 연작' '지팡이를 짚은 남자 연작' 등이 있다. 재미화가 김원숙의 그림들은 단순하면서도 은밀한 얘기들을 담고 있다. 그리 예사롭지만은 않은 그의 삶 속에서 경험하며 상상하는 세계를 그는 마치 일기를 쓰듯 담백하게 독백하듯 때로는 신화를 빌어 화폭에 혹은 상자패널에 그려내고 있다. 그러한 그에게 난해한 추상이론이나 유행하듯 번지고 있는 포스트모더니즘의 거대한 담론이나 이슈들은 자리 잡을 틈이 없다. 매끄럽게 흐르듯 유동적인 필법과 윤색 있는 원색조의 그의 그림양식은 마치 동화의 그것같이 치밀한 계산이나 의도가 들어 있지 않고 누구에게나 쉽게 그리고 직접적으로 와 닿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