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O

​세오
Information

  작가 세오는 세계화와 디지털 문화시대 속 현실에 대한 인식, 유럽과 아시아의 문화와 사회, 그 안에서 느끼고 살아가는 방식에 대해 질문한다. "In-Between Worlds" 시리즈에서 작가는 한국에서 태어나 독일에서 공부를 한 후 20년 동안 두 나라를 오가면서, 자신 안에 공존하는 두 문화와 동시에 어디에도 속하지 못하는 이방인적인 느낌을 작품으로 표현한다. 작가가 다른 속도와 정서를 가진 두 문화를 아우르는 중간세계를 찾아 나가는 여정은 가상-현실 디지털-아날로그의 벽이 사라져가는 메타버스의 시대에 맞는 새로운 소통방식을 찾아가는 과정과 닮았다. 
작가는 화면을 구성하는 이미지는 매우 차분하고 서정적으로 표현하면서, 동시에 강렬하고 원색적인 색감을 통해 작품의 전체 이미지를 극대화하여 “탐색과 발견”사이의 긴장감을 보여주고자 한다. 작품 전반에 걸쳐 보여지는 친숙한 풍경과 자연의 이미지는 보는 이에게 낭만적인 세계로 인도하는 것 같지만, 동시에 작품이 보여주고자 하는 “In-Between worlds”의 감각적인 충돌을 통해 발생하는 에너지를 뿜어낸다.

The artist SEO questions the way of life that feels and lives the perception of reality amidst the globalization and the digital culture era, and the culture and society of Europe and Asia. In “In-Between Worlds” series, the artist manifests the stranger-ness based on her experience as a Korean-born artist that schooled in Germany. Having lived in both countries back and forth for over 20 years, the artist expresses the stranger-ness, which is a mixed emotion of having two cultures that coexist but simultaneously unable to belong to either of them in their entirety. The journey of the artist in pursuit of a middle ground between the two cultures with different pace and different sentimentality resembles our collective effort to pursue a new mode of communication in the era of metaverse where the collapse of the binarity of reality and virtual reality, and digital and analogue is imminent. 
The artist seeks to exhibit the tension between “exploration and discovery” by employing calm and sentimental image that composes the screen, but at the same time contrasting it with vivid and raw color. The familiar scene and image of nature that recurrently appears throughout the series may seem prima facie as a guide to a world of romanticism, yet the series emanates a powerful energy generated from the sensuous clash of the ‘in-between worlds’ that the works ultimately seek to exhibi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