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_Sharing the Passion

열정+나눔 展

2006.7.7 - 2006.7.27

전시소개 Information

Sharing the passion
Title of exhibition: Sharing the Passion 
Period of exhibition: Jul. 7, 2006(Fri.) ~ Jul. 27 (Thu.) 
Date of invitation: Jul. 7, 2006 (Fri.) 5:00 pm  
Place of exhibition: Participating artists in Gallery Yeh : (10 artists) Yeon Gyu Kim, Jong Hak Kim, Heung Mo Kim, Man Gi Yang, Seung Taek Jang, Il Jeong, Deok Hyeon Jo, Seon Ho Choi, In Seon Choi, Jin Uk Choi


Gallery Yeh plans to host an exhibition called ‘Sharing the Passion’ attended by 10 backbone male artists who are playing a pivotal role in investigating the formative possibility of Korea modern art and extending the boundary of the art. It is a rare opportunity to appreciate the works of leading artists in these days when the art circles are paying much attention to modern masters and newly emerging artists. Gallery Yeh hosts the exhibition for most influential artists in Korea, with a view to contributing to real development of the art circles comprising backbone artists. The participating artists include Yeon Gyu Kim who permanently reveres life and consistently searches for the source of life and Jong Hak Kim who tries to address basic problems of Korea modern art in the 1990s in his original formative ways and whose works are regarded as crystals of his effort to incorporate the essence of paintings into painted objects. The works of Heung Mo Kim are sublimates of prompt and direct actions since they are successfully combining the soul of existing Oriental paintings with the color field abstract of Westermn paintings by using Chinese ink, acryl, Chinese drawing paper, and other materials. Man Gi Yang uses up-to-date media in order to touch on human communications and relations between individuals in this contemporary commercialized society and to graphically depict the contemporary society. The works of Seung Taek Jang win attention from people because they maximize the transparency and physicality of translucent Plexiglas coated with dozens of layers of color. The works of Deok Hyeon Jo are also fantastic since Jo has sensitive understanding about the porphological nature of arts and a sharp insight into art history and cultural hegemony. The sentimental and fairy works of Il Jeong are a world of such objects as hat, umbrella, and piano whose beauty is described in the harmony of shapes and colors the artist experiences. The works of Seon Ho Choi realize a traditional esthetic sense in contemporary paintings, whose moderated colors and sides are harmonized with each other. In Seon Choi has produced really sophisticated works while attempting to incorporate the ontological meaning of objects into their artistic property by means of the natural features of them, the trace of the meeting of objects and humans, and the intentions of the artist. Jin Uk Choi has honest eyes looking into the essence of objects and has closely and deeply observed the appearance, color, material quality, light, reflected light, and shadow of objects. I am more than assured that in this coming exhibition you shall appreciate the sublime works of leading artists of the art circles in Korea.

 

전 시 명: Sharing the Passion - 열정+나눔 展 
전시기간: 2006. 7. 7 (금요일) - 7. 27 (목요일) 
초대일시: 2006. 7. 7 (금요일) 오후 5시 
전시장소: 예화랑 참여작가 : (10人) 김연규, 김종학, 김흥모, 양만기, 장승택, 정 일, 조덕현, 최선호, 최인선, 최진욱


예화랑은 한국 현대미술의 조형적 가능성을 탐색하고 그 경계를 확장시키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중견 남성 작가 10人으로 구성된 ‘Sharing the Passion _ 열정+나눔’展 을 기획했다. 최근 모던마스터의 작품들과 새롭게 떠오르는 신진작가들이 주목되는 현재미술계의 흐름에서 탄탄한 중견작가의 전시기획이 보기 힘든 추세이다. 이러한 우려에서 예화랑은 중진작가들이 바로서야 미술계가 진정한 발전이 있다는 취지에서 지금의 한국 미술흐름에 있어 가장 중요한 영향력을 행사하는 작가들로 구성된 이번 전시를 기획하게 되었다.참여 작가로는 생명을 영원한 경이로움의 대상으로 여기며, 생명의 근원에 대하여 지속적으로 탐구하고 있는 김연규와 1990년대 한국현대미술이 안고 있는 본질적 문제의식을 독창적 조형방법으로 실현하고 있는 김종학의 작업은 이미 그 대상과 회화적 본질을 일치시키려는 노력의 결정체로서 자리하고 있다. 또한 기존 동양화의 정신성과 서구의 색면추상회화를 성공적으로 접목하여 먹과 아크릴, 화선지 등을 재료로 사용한 김흥모의 작품 속에는 즉각적이고 직접적인 행위의 흔적이 승화된 작품들이다. 그리고 최첨단 매체를 이용해 현대사회의 상업화된 사회에 속한 개인들의 상호소통과 커뮤니케이션 그리고 인간관계의 문제들을 언급하며, 현대사회에 날카로운 시각을 표현한 양만기, 반투명의 플랙시글라스(Plexiglas)에 수십겹의 색을 입혀 투명성과 물질성을 서로 극대화시킨 작업으로 주목 받고 있는 장승택, 미술의 형태적 본성에 대한 섬세한 이해력을 소유하고 있고, 미술사와 문화적 헤게모니(Hegemony)에 대한 예리한 포용력을 지니고 있는 작품 세계를 구축해온 조덕현, 오브제들인 모자, 우산, 피아노 등으로 작가가 경험하는 아름다움을 특유의 형상과 색조의 울림으로 형상화된 서정성 깊은 동화 같은 작품세계를 보여주는 정 일, 현대의 회화 속에 전통 속의 미감을 되살리며 절제된 색과 면이 조화를 이루는 작품세계가 돋보이는 최선호, 물질이 지니고 있는 자연성, 물질과 인간이 만나서 형성되어진 흔적 그리고 작가의도를 통해 존재론적 의미와 예술성의 접목을 시도하며 매우 세련된 작업세계를 구축해온 최인선, 회화의 본질을 파고드는 정직한 시각으로 사물들의 외관, 색채와 질감, 빛, 반사광과 그림자를 세밀하고 깊이 있게 탐구 해온 최진욱 등의 작품들로 선보이게 될 이번전시는 이른바 현재 한국미술계의 중진으로 그분들의 열정적인 노력으로 승화된 작품들을 통하여, 한국 현대미술의 한 단면을 발견하실 수 있는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