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nung Ku

具本雄  구본웅 (1906 - 1953)
Information

  Ponung Gu was born in Seoul. His pen name is Seo-san.

 

  He went to Japan in 1928 for studies, and graduated from the Pacific Art School in Tokyo in 1934. Had his first solo exhibit in 1931 Seoul, and started working as an artist.

  He was inspired by the new artistic trends in Europe when he was studying in Tokyo, and boldly pursued the method of the fauvist trend, contributing to the modern development of Western painting in Korea. Although he had a hunchback due to his childhood accident, he contributed to the experiment and exploration of contemporary art with his unique artistic talents and intellectual sensitivity. He shared the artistic pursuit of the literary heretic Lee Sang, and worked on the modernist creation of new art, and was nicknamed the Korean Lautrec. In 1934, he joined Bok-mil-hoi, a group of western painters, and participated in member exhibition. He published the art journal <Blue> in 1938, and wrote a lot of art criticism in a newspaper magazine. Representative works include “A Portrait of a Friend” known as a portrait of Lee Sang, and “Mura Practices (머라 습작)”, “Lady (여인)”, and “An Object (정물)”.

 화가 구운봉은 서울 출생으로 호는 서산이다 


  1928년 일본의 유학 34년 도쿄의 태평양 미술학교를 졸업했다. 31년에 서울에서 첫 개인전을 갖고 작가활동을 시작. 도쿄에서 유럽의 새로운 미술 사조에 자극받아 야수파 경향의 수법을 대담하게 추구하여 한국서양화의 현대적 발전에 기여한 바 크다. 어릴 때의 사고로 곱사등이었으나 예술적 재능과 지성적인 예민성으로 현대적 작품 시도와 개척에 공헌했다. 문단의 이단적 귀재였던 '이상'과 새로운 예술창조에 뜻을 같이 하였으며 <한국의 로트레크>라는 별명을 들었다. 34년 이후 서양화가 단체인 복밀회에 가담하여 회원 작품전 참가. 38년 미술지 <청색>을 발행하였고 신문잡지에 미술 비평 글도 많이 썼다. 대표적인 작품으로는 이상의 초상으로 알려져 있는 친구의 초상을 비롯하여 <머라 습작>, < 여인>, <정물>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