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angwook Jin

晋良旭 진양욱
Information

Painter Yang Wook Jin was one of the pioneers of the second generation of Western paintings, and is regarded as an artist who created his own artistic style through interpreting the Western impressionism and realism style with Korean sentimentality. In March 1955, he entered the Department of Fine Arts at Chosun University and worked on painting with a strong influence of literary romanticism and decoration. Afterwards he studied in France and Italy, starting his first art under the influence of Jiho Oh, a teacher who simplified his subject based on his prowess in painting through intuition and enjoyed using raw colors with rough strokes. After that, he was influenced by Jiksoon Im, who was appointed as a teacher after Jiho Oh, whose painting used an abstract method of interpreting the objects of nature subjectively. Jiksoon Lim was a painter who sublimated the colorism into his own style under the influence of the fauvists Georges Rouault and Pierre Bonnard at the time of studying in Japan. Yang Wook Jin had inherited the influence of these two masters and has established his artistic world through his contact with impressionist, fauvist and colorist influence. In 1980, he became the first dean of the College of Art, in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Chosun University, which was established as the first art college in Korea. He passed away in 1984 due to an unfortunate accident while gaining fame and popularity through both his paintings and teachings.

  진양욱 화백은 서양화 2세대의 선두주자로 서구 인상파와 사실주의 화풍을 한국적 정서로 풀어 자신만의 기법을 창조해낸 화가다. 그는 1955년 3월 조선대 미술학과에 입학해 낭만주의적 문학성과 장식성이 강한 그림을 그렸다. 이후 프랑스, 이탈리아 등지에서 수학한 후 직관을 통한 데생력을 토대로 대상을 단순화시키고 거친 붓질로 원색을 즐겨 사용했던 스승 오지호의 영향 아래서 초기 미술을 시작했다. 이어 스승 오지호 화백 이후 부임한 임직순의 영향을 받으며 자연의 대상들을 주관적으로 해석해 조금씩 변형을 가하는 추상적 화법을 사용했다. 당시 임직순은 일본 유학시절 야수파의 대가 루오와 피에르 보나르의 영향을 받아 색채주의를 자신의 화풍으로 승화시켰던 화가였다. 진 화백은 이런 두 스승의 영향을 그대로 이어받아 인상파-야수파를 거쳐 색채주의까지 섭렵, 자신만의 미술세계 기반을 다져갔다. 또 지난 1980년 서울대와 국내 최초로 설립된 미술 단과대학인 조선대 미술대학 초대 학장으로 취임, 후학양성에 힘쓰며 자신만의 미술세계로 명성을 얻어가던 진 화백은 1984년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났다. 

                                                                                                                                                          

                                                                                                                                                                                                                              출처: 남도일보 정희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