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ongmyung Hong

洪種鳴 홍종명
Information

 Hong Chong-Myung graduated from Tokyo Imperial Arts School, Japan ( Arts University at present) and has held various private and invitation exhibitions many times in domestic and overseas countries. He won various prizes such as the Prize of Education Minister at the 2nd and 6th National Exhibition, the Prize of Korea Christian Arts, the Prize of the Arts Academy Chairman, the Order of National Service Merit, the Order of Magnolia, the Prize of Arts and Culture ( distinguished service medal ). One day, I expressed the world of his works as the world of transcendent inspiration. The characteristics we can obviously find in his works is described as the fantastic world of animism, which is away from the real world of specific objects. His works use the existing organic living things such as flowers, fish, birds and men as a motive, but they are transformed to the shapes of picture and they are like the wall painting of ancient times when holiness ruled everything. Like the human beings of today living in the civilized society are longing for the place of the beginning of the world which is quite different from today, a solitary resentment which is folk and closely adhered to primordial psychology lies on a basis of his works. In the dazzling confusion of cities, the artist contemplates on the old tomb wall painting that has been awaiting the firelight of the soul for a long period of time, while having been buried somewhere in a dark and dismal basement

 홍종명은 일본 동경제국미술학교(현 미술대학)를 졸업하였고 국내외에서 여러 차례개인전, 초대전을 가진 바 있다. 제 2회, 6회 국전 문교부 장관상, 대한민국 기독교미술상, 예술원 회장상, 국민훈장 목련장 예술문화장(공로상), 문화훈장 은관훈장을 수상하였다.홍종명의 작품세계를 언젠가 나는 [초절적 영감의 세계]라 표현한 일이 있다. 그의 작품에서 명백직시하게 발견할 수 있는 특성이란 요컨대 현실의 구체적인 사물세계를 떠난, 애니미즘적 환상의 세계인 점에서 그렇게 표현했던 것이다. 꽃이라든지, 물고기, 새, 사람 같은 지상에 존재하는 모든 유기적 생명체를 가진 사물들을 모티브로 하되 그것은 화면형상으로 변조되며 어떤 종류의 신성이 지배하는 태고의 벽화와도 같다. 문명상태에서 사는 오늘의 인간들이 그것과는 이완된 태초의 지점을 갈구하는 것과 같은 토속적이고 보다 더 원생심리에 밀착된 고독한 원망이 그 기저에 깔려 있다. 도시의 현란한 어지러움 속에서 화가는 저 어둠침침한 지하 어딘가에 묻혀 있어 오랫동안 영혼의 불빛을 기다리는 고분벽화의 기나긴 연륜의 기다림을 사색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