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ungtaik Jang

張勝澤 장승택 (b.1959)
Information

  Seung-taik Jang’s works seem as though they do not have any narratives. By narratives I mean the usual ideological impressions you get from reviewing the artwork, and with Seung-taik Jang it is more possible for people to think of the word abstract. In fact, his works have a lot of sub-meanings and narratives implicated in them, it is simply not in a concrete, and easily noticeable form. It perhaps derives from the symbolic elements he implements in his paintings, and in so doing, he incorporates different methodologies of forms, and which formalities construct the content of his works. By “forms” or “formality” I mean the medium which is related to the “object” or the “material” and that is discovered or found, and not taken for granted. The discovery is done through the unconscious of the author, whose epistemology serves the purpose of perceiving the material characteristic of the medium and selecting the traits he wants to exploit in his artistic devotion. Furthermore, these chosen objects are often represented in a completely different way than they exist, through Seung-taik Jang’s perception, experience and will. This is the critical point of Seung-taik Jang, where his creation and creationist act encompasses forming a relationship between the human unconscious and its review of the object, and ultimately animating such objects through human consciousness and willpower. Such act of art is an art of transformation: endowing life to the unanimated and the merging of mobile and immobile, proving the homology of these two subjects.

 In such work one needs to incorporate time and its chronometric progression. Seung-taik Jang tries to jump the chronology through elements such as fire and heat. The objects that are discovered by Seung-taik Jang, such as resin or paraffin, create a sense of inevitability in such process and the transparent plexiglas (what the artist invented) and the oil painting drawn on top of it draws attention specifically to the artist’s understanding and interest of color. The artist adds the elements of human body, which symbolizes healthy liveliness.

 This signifies how the cutting process from his former works is undergoing a transformation. Plexiglas is an exemplification of this, where the transparency and materiality get emphasized. The two opposing values of transparency and materiality are creating a sense of contrast on this Plexiglas, and it adds the secrecy to his act of creation. He uses the change of kinetic energy to merge the color and the supporting material, and this becomes the act of tracing back the origin by contrasting the material, experience and unconscious. This scales the origin of the yin of this object which can be understood as the resonance off the yang of the material which is the externality. It proves the infinite possibility of ideology, experience and thoughts of human mind.  Therefore, Seung-taik Jang’s “non-narrative” works are an act of tracing the origin and it has a very logical background to it as a premise.

 Thus, Seung-taik Jang’s perspective or the change of consciousness is not a deliberate act of change but a holistic event of the change of the lifestyle, and the change as the proof of life. Indeed, humans are governed by the environment, and hence what governs Seung-taik Jang’s change can be the recent change of the environment, but this is a change fueled by his active sense of will, and in that light Seung-taik’s recent lifestyle possesses a very positive and profound form.

 His perspective of the nature is broadening and diversifying, creating a very soft and gentle force. Also, the consequence of such force is externalized as calm and sensitive, but the internal state of it is full with moans, curiosity and fear. Such strong curiosity towards something creates a painting form of accumulated expressions of aggressive yet positive act, and the negative side, the fear, is not a mere negation but a substratum for positive, becoming the crucial and basic motif of Seung-taik Jang and his works.

 He acknowledges the absolute, the light, within this relatum, and he is coming to terms with silence as a manifestation of human will. Through such process, the substratum of fear does not exist on its own, but is the foundation for the radiant curiosity that instinctively and aggressively consists the act of painting. This is the starting point of Seung-taik Jang, and the structural works he demonstrated in the early 90s still has their trace as a profound consequence of contrast in the more recent works of the artist. The contrast here means the encounter of seemingly opposing ideologies, and the clash that happens there is creating a subtle effect. In other words, the “subtle clash” or the “seemingly unstable connection” is the underlying narrative of the recent works and this connection creates a very sensitive consequence on his paintings. The possibility of Seung-taik Jang’s works even touches upon the motif of death, the predestination of human-beings and a concomitant of human existence. The being, and the being-with-others (fear) and the detailed account of being alive beyond the relationship of the being and oneself eventually contributes to differentiating the being-in-the-present and the not-being-in-the-present (death). Furthermore, underpinning such possibility on a very fundamental of phenomenon and searching for the originality of such phenomenon through other forms of media, his works can be critiqued as a tendency to prove and account for the original from a simple and foreign proof.

 A theme or an object that is phenomenized as such is the possibility of the existence of the “aperture”. Two elements such as fear and curiosity is understood through merging themselves, and can only exist when the discovery is premised. Therefore, the contrast-relationship of the fear and the curiosity is a realistically impossible task of reconciling the essence of human existence and the absolute light, and it is the artistic endeavor of Seung-taik Jang to understand such impossibility. And that incomprehensible “aperture” is his task as an artist.

 Some characteristics of sculpture which emerge themselves through this process, which is the externality of the painting layered and colored subtly. The color of the surface is an appropriate mixture of ordinary oil color, but all details accounted it is based on the basic cutback of the canvas made like a stratum and painted on such stratum. This color itself is not done through brushing or knifing, but was made possible through the human body and human hands. And such bodily movements enable the close and sensitive painting that Seung-taik Jang’s gesticulation was added as a spice. This case is the time where human breath and perspective merges into one to create a painting, and not the painting for painting’s sake, and the passage of such time constitutes the color of Seung-taik Jang’s works. In other words, Seung-taik Jang’s reasoning which underlies the act of painting is finally dressed in colors.

 Therefore, it is proving that the act of painting in Seung-taik Jang’s artistic world is the combination of the form of the color consisted of particles and the human internality emerging as certain signs. The color in his work is a coalescence of human rhythm and human body, and his reason is a form of transformation in which his personal thoughts become an anonymous particle that many people can relate to or comprehend.

 

Yong-dae Kim (Curator of the Ho-am Museum)

  장승택의 작업은 아무런 이야기가 없는 듯이 보인다. 이때의 이야기는 보통의 관념적인 시각으로 볼 때 인상되어지는 면을 고려한 것이며, 장승택 작업의 경우 우리는 대개 추상적 이라는 말을 연상하게 된다.

그러나 장승택의 작업이 가지는 색다른 의미는 많은 이야기를 함축하고 있다고 볼 수 있으며, 이 이야기는 다만 구체적인 형식이나 형태를 지니지 않을 뿐이다. 따라서 장승택의 작업은 매우 상징적인 요소를 화면에 도입하고 있으며, 이때 동원되는 여러 가지 형식적인 방법론은 그것의 형식적인 면과 더불어 내용적인 측면을 공유하고 있다. 여기서 형식적인 것이란 매재라는 물체와 관계되는 것으로서 "발견한다"는 과정을 전제로 할 수 있으며, 그 발견은 어떤 여과의 틈을 지나게 되며 이 지남의 형식을 통하여 장승백의 무의식을 건드리게 되어, 이 인식은 그 물체 적 특징을 인지함과 더불어 "선택적"이라는 매우 개성적인 결과를 만들어 내게된다. 나아가 이 선택된 재료 물은 장승택의 인식 속에 흐르는 주된 기류로서의 경험과 의지에 의해 서 전혀 새로운 형식과 방법들을 제시하게 된다. 바로 이 시점이 장승택의 Critical point가 되는 것으로, 이것은 인간의 무의식이라는 무형적, 추상적 견인 자가 하나의 관계를 형성하는 것을 의미하며 , 단순한 무형의 물체를 인간의 의식과 의지가 생기를 불어넣는 행위로 볼 수 있으며, 이 과정은 바로 창조적 행위라 불려 질 수 있다. 이러한 행위는 아무 표정 없이 고정되어 있는 물체에게 살아있는 제 2의 형식으로 바꾸는 행위인 것이며 움직이는 것과 움직이지 않는 것의 본원적 만남을 의미하고 있으며, 이 두 가지 움직임의 공통된 근원에 대하여 증명하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작업에는 시간이라는 절대자를 개입시키게 되는데, 불과 열이라는 절대가치의 원소를 사용하여 그 간극을 단순에 넘어 버리려 하고 있다. 장승택이 발견해 낸 일발이나 수지, 파라핀 등은 이러한 과정 중에서 "필연적"이라는 만남을 만들어 냈으며 최근의 작업에 등장하는 투명색채인 플랙시글라스(작가 본인이 만듦)위에 오일 페인팅을(손바닥으로 일정하게 밑의 아크릴 색채가 드러날 정도의 두께로 그린)한 작업은 특히 색채에 대한 관심을 드러내는 작업이며, 이러한 과정 중에 신체라는 매우 건강한 행위가 더하여 지곤 한다.

이것은 이전에 보여 주었던 드로잉개념의 커팅작업이 새로운 면모로 변화하고 있음을 의미한다. 이때 사용되는 플랙시글라스라는 독특한 매체는 투명성과 물질성을 서로 극대화시킨 작업으로, 두개의 상반되는 입장을 팽팽한 긴장으로 유도시키는 대비적 효과를 만들어 내고 있으며 이 점이 바로 장승택의 창조적 행위에 은밀함을 더하게 하며 "신체 에너지의 변화"를 활용하여 지지체 와 물감이 하나가 되게 하는 특징을 보이고 있으며, 이는 상대적이라는 단순비교에서 재료와 경험과 무의식이 한 점에서 대비되면서 하나의 근원을 찾아가는 행위가 되고 있다 이것은 양이라고 이름 지워진 물체의 외표에서 그것의 "울림"이라고 볼 수 있는 음의 근원에 대해서 축척하고 있는 행위인 것이고, 관념과 경험 그리고 사유가 지니는 무한한 가능성에 대한 증명이기도 한 것이다 따라서 장승택의 "이야기가 없는"작업 결과는 이러한 과정을 찾아가는 역으로의 행위인 것이며 매우 논리적인 배경을 그 전제로 하고 있다는 것이다.

따라서 장승택의 시각이나 의식의 변화는 단순한 의도적 변화가 아닌 생활자체가 변화하는 총체적인 사건이며 그것은 바로 삶의 근거로서의 변화를 의미하는 것이다. 물론 인간은 환경의 지배를 받기 때문에 장승택의 최근 환경의 변화가 주요한 변화요인이 될 수 있지만  그러한 환경을 찾아 나서는 적극적인 의지로서의 변화임을 지적할 수 있으며 이러한 관점에 서 장승택의 최근생활은 매우 긍정적이며 깊이 있는 형식을 지니고 있다.

 

  자연을 보는 눈이 매우 폭넓어지고 다양해지고 있으며, 부드러운 힘을 만들어내고 있다. 또한 또한 그것의 외표 되는 결과는 매우 조용하고 예민한 결과물을 만들어 내고 있지만 그 내부의 상태는 격렬한 신음과 두려움과 호기심으로 가득한 것이다. 무엇에 대한 강한 호기심은긍정적이면서 적극적인 행위의 표현으로 집약되어 페인팅적인 형식을 만들어 내고 있으며 두려움이라는 부정적인 면은 단순한 부정이 아닌 적극을 향한 하나의 밑거름이 되고 있으니 장승택의 작업에서 그 두려움은 매우 중요한 모티브이자 베이직이 되고 있다

이러한 관계항속에서 빛이라는 절대자의 힘을 인지하고 있으면서 그 안에서 인간의 의지적 발현인 "침묵"이라는 어법을 배워나가고 있으며, 이러한 과정 속에서 두려움이라는 밑바탕은 홀로 존재하지 않는 것이며 바로 그 위에 장승택의 호기심이라는 용기는 본능적이면서도 적극적인 행위로서의 페인팅으로 작용되고 있는데, 바로 이러한 행위가 장승택 작업의 출발이 되고 있으며 90년대 초기에 보여 주었던 구조적인 작업은 최근의 작업에서 깊이있는 대비적 결과물로 나타나고 있다 이때의 대비는 상충되는 듯한 두 가지의 관념이 하나로 조우하는 것이며, 이때의 충돌이 미묘한 효과를 가져오고 있다는 것이다. 다시 말해 이 "미묘한 충돌, 불안한 듯한 접속"등이 최근의 작업이 가지는 의미이며 이 불안한 듯한 접속이야말로 화면상에서 예민한 결과물을 만들어 내고 있는 것이다. 이점은 소위 죽음이라는 인간의 숙명적 과제와도 연결 지을 수 있는 것으로 있음과 더불어 있음(두려움) 그리고 자신과의 관계를 넘어서 살아있음을 철저하게 설명함으로서 현재 존재하는 것을 현재 존재하지 않는 것과 구별하는 행위이며 이러한 점이 바로 장승택 작업의 가능성인 것이다. 나아가 이러한 가능성을 매우 기초적인 것에서 출발하여 장승택이 묻고 있는 현상의 근원성을 다른 매체를 통하여 찾아냄으로써 "하나의 단순한 근거를 통하여 원조에 대한 근거를 입증"하려는 태도로 지적될 수 있다.

  이러한 현상으로서 표현되는 하나의 주제와 하나의 객체가 바로 "간극"이라는 존재가능성이다 이러한 두 가지의 속성은 결과적으로 결합함으로써 파악되고, 밝혀짐을 전제로 할 때 존재할 수 있는 것이다. 따라서 장승택이 추구하는 두려움과 호기심의 대비적 관계는 밝혀 져있는 절대적인 빛과 자기존재의 본성자신을 화합시킨다는 것으로는 거의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것이라고 볼 수 있으며 그 입장을 이해하려는 방식이라고 해석될 수 있으며, 이 이해되지 않는 "간극"이 바로 장승택의 과제이다.

  이 과정 중에 등장하는 조형상의 몇 가지 특징은 주목할 만 한데 그것은 미묘한 뉘앙스의 색감과 단층처럼 결이 지어진 화면상의 표식이다. 이때 나타난 표면의 색감은 보통의 유화물감이 적절히 혼합된 것이지만 좀더 자세히 살펴보면 그것은 지층처럼 만들어진 캔버스 속에서 배어 나오는 기본 삭감을 기초로 하여 그 위에 페인팅 된 색이며, 이 색 또한 기존의 붓질이나 나이프 질이 아닌 몸과 손이라는 신체성을 활용한 것이며 이때의 신체성은 인간의 호흡이라고 할 수 있는 장승택의 몸짓이 가해진 매우 밀착된 그리고 예민한 페인팅 인 것이다. 이 경우가 painting을 위한 painting이 아닌 바로 인간의 호흡과 시각이 하나로 만나는 시간이며 이 시간의 진행과정이 바로 장승택의 색채가 되고 있는 것이다 즉 행위 속 에 존재하는 장승택의 사유가 비로서 색이라 불리는 옷을 입고 있는 것이다

이 색은 한 인간의 호흡과 몸이라는 신체가 동원되었으며 인간의 사유가 자연의 외 광을 받아 개인적인 생각에서 많은 사람들이 만날 수 있는 익명 적 입자로 변형되어지는 형식임을 지적할 수 있으며, 우리가 보고 느끼는 색들은 입자로 이루어진 어떤 형식이되 인간의 내면이 일정한 표식으로 나타나는 행위임을 증명하게 되는 것이다.

 

김 용 대 (호암미술관 큐레이터)

Profile

1959  경기 출생

        홍익대학교 서양화과 졸업

        파리국립장식미술학교 회화과 졸업

        파리1대학 석사과정 수료

 

개인전

2008   가인 갤러리, 서울

2003   인 갤러리

2002   예화랑

2001   예화랑

1999   카이스 갤러리

1998   박여숙 화랑, 서울

1997   갤러리 시공, 대구

1996   학천 갤러리, 청주

1995   갤러리 아레아, 파리

-       95화랑미술제, 갤러리 서미,예술의 전당

1993   갤러리 서화, 서울

1990   최갤러리, 서울

1989   파리 한국문화원, 파리

-       알베르 샤노 조형예술센터, 끌라마, 프랑스

 

단체전

2009   painted painting, 아트파크, 대구 
2008   Brushed- non brushed after 10 years, 분도갤러리, 서울
2007   색•면•정신 (유희영, 김기린, 장승택, 홍승혜) 전, 갤러리 토포하우스, 서울

2006   Sharing the Passion, 예화랑, 서울 
-       사각의 색채들 전, 갤러리 M, 대구 
-       빛과 마음 전, 신 미술관, 청주 
2005   서울 국제 아트 페어 KIAF, COEX, 서울 
-       포천 아시아 현대미술제, 포천 반월 아트홀 
-       한국 현대 미술제, 예술의 전당, 서울 
2004   한국의 평면회화, 어제와 오늘, 서울 시립미술관 
2002   추상미술 읽기, 성곡 미술관 
-       Chemical Art, 사간 갤러리 
2001   Art in Life,현대 갤러리 
-       한국미술 2001 : 회화의 복권,국립현대미술관 
-       광주 비엔날레 2000 특별전시 : 한국-일본 현대미술의 단면, 광주 
-       Le Palstique, 박영덕 화랑 
2000   Beyond the Canvas, 인 갤러리 
1998   붓에 의한 회화 : 붓이 떠난 회화, 사이 갤러리 
1997   일본 앙데팡당전 50회 기념특별전, 동경도 미술관 
-       3인전,김택상, 정광호, 장승택전, 학천 갤러리,청주 
1996 - 1997  제21회 에꼴드 서울전, 관훈 미술관 
1994   도빌 현대미술제 ,프랑스 도빌 
-       94 대구 워크샵 시공 갤러리, 신라 갤러리, 대구 
1993   살롱 드 바뇨 초대,프랑스 바뇨 
-        살롱 드 몽루즈 ,프랑스 몽루즈 
-        아뜰리에 소나무전 파리 한국문화원 
-        작은 아름다움전, 웅 갤러리 
1992   갤러리 구탁 발랭 ,파리 
-       워크 온 페이퍼전 ,서화 갤러리 
1991   한국현대미술전 바자렐리재단 프랑스, 미건 갤러리 
1990   3인전,장승택, 이기봉, 형진식 드로잉 3인전, 최 갤러리 
1989 - 1990 살롱 청년작가전 그랑팔레,프랑스, 파리 
1988   살롱 드 몽루즈, 프랑스 몽루즈 
-        비엔날레 드 보몽 ,프랑스 보몽 
-        갤러리 메종 데 보자르 ,프랑스 
1987    살롱 드 몽루즈 ,프랑스 몽루즈 
-        살롱 비평적 형상적 그랑팔레, 프랑스, 파리 
1986    살롱 드 비트리 ,프랑스 비트리 
1985    앙데팡당전, 미술회관 
1984    동아미술대전 ,국립현대미술관, 과천

작품소장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서울대학교 
명지대학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