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ngok Jun

全相玉 전상옥​
Information

  Sang-ok Jun is a young female artist born in 1972, the age of visual media. The artist actively incorporates the diverse visual images which she grew up in and with.

 Her oil paintings are transferred onto the canvas by excellent drawing and smooth brushing and the images are mostly borrowed from the fashion industry and their marketed advertisements. She reconstructs such advertisements and the classy urban images. However, the images are not borrowed mindlessly – the artist understands the image itself as a huge attraction, and enlarges the size of the image multiple times and reconstructs them much realistically. The exaggerated look and the gesture of the model, clothes, accessories, and even the texture of the skin is maximized in her works. The advertisement images she draws are the source of desire, and in the onlookers the irresistible temptation of fancy attention is aroused. In that split second of appreciation, the onlookers find themselves in conflict between the desire and the truth, standing in front of an elegant, fancily processed image. Such gap between the knowing and the desiring is what constitutes the conflict structure of Sang-ok Jun’s works. It is the artist’s artistic endeavor to represent the meaning of such images, the images existing in the gap of the illusion and the processed structure; the artist concomitantly criticizes the materialism and the consumerism of the contemporary society through the seemingly imitated yet internally conflicted images of advertisements and their models.

  젊은 여성 작가 전상옥은 1972년생으로 이른바 영상세대이다. 현대사회의 다양한 시각적 이미지의 풍요로움 속에서 성장한 작가는 직접 작가 자신의 작업에도 이를 적극적으로 개입시키고 있다.

  그녀의 유화작업은 패션광고 이미지를 차용해서 자신의 눈으로 직접 바라본 이미지들 즉, 대중매체와 광고 속에서 보여지는 고급스러운 도회적 이미지들을 탁월한 데생력과 아주 매끄러운 붓질감으로 캔버스에 옮기고 있다. 하지만 목적없이 그대로 차용하기보다는 이러한 이미지를 매력으로 판단, 이미지의 크기를 실제보다 몇 배로 크고 더 사실적으로 그린다. 과장된 모델의 표정, 몸짓, 의상, 액세서리, 피부의 촉감 등등까지 더욱더 극대화 하고 있다. 그녀가 그린 광고의 이미지는 욕망의 원천이고, 모든 관람자 역시 그림 속에서 자신을 바라보는 화려한 시선의 유혹을 뿌리치기는 힘들 것이다. 순간, 그 세련되고 화려하게 가공된 이미지 앞에서 욕망과 진실 사이를 오가며 갈등하는 우리의 모습을 발견하게 된다. 이렇게 아는 것과 욕망하는 것 사이의 간극이 전상옥의 작품에서 보여지는 갈등구조이다. 얼핏 모사처럼 보이는 이 작품들이 내적으로 상반된 대립 구도를 갖고, 현대사회의 소비욕망을 드러내는 광고모델 이미지의 섬세한 재현을 통해 물질주의를 풍자하는 현대 사회 이미지들은, 허상과 조작된 가공 구조 속에서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하는 작가의 노력인 것이다.

Profile

전 상 옥 Jun Sang Ok 1972

 

2001     경원대학교 회화과 동 대학원 졸업

 

개인전

2009    ‘A DRESS from THE PRINTED’-소현컨템포러리

2008    ‘A DRESS’  - 갤러리 로얄

2007    ‘Style by Painting’ ( 에비뉴엘 ) - 예화랑

2006    print style - order made - 갤러리 도스

    

단체전

2009   SEOUL OPEN ART FAIR 2008-코엑스 인도양홀

2008   현실과 초상- ZAHA MUSEUM

-        SEOUL OPEN ART FAIR 2008-코엑스 인도양홀

-        UP TO THE MINUTE – 코리아아트갤러리

-        A THE ME EXHIBITION WOMEN-김현주갤러리

-        Color Field- 대만 J,CHEN 갤러리

2007    REAL IMAGE-made in korea-art blue

-        Rec to and Verso Korean Hyper Realism- 갤러리 LM

-        Fashion Fever 展- 그라우 갤러리

-        Pop & Popular 기획展   -충무갤러리

-        NO BOUNDS   - 갤러리 선 컨탬퍼러리

-        FROM C TO POP – 소현컨템포러리

2006   대한민국청년비엔날레2006  - 대구문화예술회관

-        현실의 경계를 허물다 - 한국의 극 사실  - 서울옥션

-       사진과 회화사이 ( where is she )  - 갤러리 선 컨탬퍼러리

2005   포스트 유니폼을 향하여  - 아르코미술관

-       서울올림픽 미술관 개관 1주년 기념전 다이나믹 라이프 -서울올림픽 미술관

-       포트폴리오 2005  - 서울시립미술관

2004   재미있는 미로여행 스물다섯가지 메시지展   - 경기문화재단 아트센터 전시실 

-        print style - order made  - 엠푸라니

2003   욕망의 유토피아  - 경기문화재단 아트센터 전시실

-       부엌 프로젝트展 - 동부여성발전센타

-       싱글싱글展 - 가 갤러리

-       한국 현대미술에 나타난 성 표현 - 경주세계문화엑스포문화전

-       프로젝트 139 - 일민미술관        

2002   대한민국 청년 비엔날레 - 대구 문화 예술 회관

-       신세계 13인의 한국판화전 -  CHUWA  gallary

-       44개의 퍼즐   -  갤러리 라메르

2000   July seven  - 담 갤러리

-       동세대 & 차세대 초대전 - 관훈갤러리

     

Collection       

2003   일민미술관

2006   아라리오